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뉴스종합

트위터아이콘 페이스북아이콘


22개 입주기업에 살균·소독 방제 실시 및 물품 보급

 

익산시가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 위기 수준이 심각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지난 3월 5일 익산시 낭산면 제3일반산업단지 내에 있는 주얼리집적산업센터(22개 기업, 45개실)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방역을 일제히 실시하고 손 세정제 등 예방 물품을 비치했다.

 

주얼리집적산업센터는 2014년부터 사업비 12,129백만원(국·도·시비)을 투입하여 연면적 7,074㎡의 지하 1층, 지상 4층 지식산업센터형 공장 및 상가 45개실에 섬유, 가죽 및 금속가공 제품 등 제조업에 종사하는 기업과 국내복귀 기업 협력업체 등 22개 업체가 31개실에 입주해 밀집된 공간에서 작업을 하고 있어 한층 더 예방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이에 익산시와 입주기업이 나서 건물 로비 및 통로, 엘리베이터, 공장 내부 등에 방역을 실시하고 소독약품, 손 세정제를 보급하여 기업 및 시설을 방문하는 방문자와 직원들의 심리적 안정감을 높여줌과 동시에 개인위생수칙을 안내하는 등 코로나19 추가 감염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익산시 관계자는 “만약 입주 기업 근무자 중 감염 환자가 발생할 경우 폐쇄 조치 등으로 기업경영 악화는 물론 익산시 경제에도 손실을 입을 수 있다”면서 “기업과 함께 최선을 다하여 위기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보석관광 인프라 구축 현장행정 펼쳐

이날 유희숙 익산시 부시장은 귀금속보석산업 클러스터 조성현장을 방문해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등 현장행정을 실시했다.

유희숙 부시장은 3월 5일 보석박물관과 왕궁보석가공단지, 전북디자인센터 등을 방문해 지역의 대표 산업인 보석을 활용한 관광 인프라 조성현황을 살폈다.

 

이번 현장 행정은 왕궁보석가공단지와 귀금속보석산업 클러스터 추진현황, 보석박물관 리뉴얼 사업, 기획전시실 활성화 방안 등 보석박물관 현안 업무의 진행 사항을 확인하고 현장의 애로점을 파악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현재 왕궁보석가공단지는 보석마을 조성을 위하여 내부도로 및 주차장 가로등 설치 공사를 추진 중이다.

이 밖에도 귀금속보석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관련되어 건립된 전북디자인센터를 방문하여 운영현황 및 관련 사업에 대한 브리핑을 들었다. 

 

유희숙 부시장은 “보석박물관에서 진행 중인 사업들을 신속하게 추진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보석박물관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하여 휴관 중이며 재개관을 대비하여 보수 공사 및 시설점검, 기획전시 등 프로그램 사전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백명기 기자

연관검색어
[작성일 : 2020-03-19 16:48:01]
목록

댓글작성 ㅣ 비방,욕설,광고 등은 사전협의 없이 삭제됩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번호  
포토뉴스
더보기
월간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