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뉴스종합

트위터아이콘 페이스북아이콘

   주얼리산업 부분 공정 자동화로 생산성 증대 기대

    

   익산시가 주얼리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8월 6일부터 8월 9일까지 4일간 중국 산동성 청도시, 광동성 심천시와 동관시를 방문했다고 전했다.

   

   익산시는 그간 주얼리 산업 활성화를 위해 익산패션주얼리 공동연구개발센터(이하 센터) 운영 및 주얼리집적산업센터, 임대공장 조성을 통한 국내복귀 기업 유치 활동을 펼쳐왔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세 배 정도 차이 나는 중국과의 인건비는 기업 경영에 커다란 걸림돌이 되어 왔다.

   

   익산시와 센터는 이러한 문제점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생산 공정 일부 자동화와 도금기술 표준화를 통한 스마트 도금장 구축을 고민했으며 지난 1월부터 한국생산기술원, 한국로봇융합연구원 전문가 자문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시는 중국을 방문해 중국 청도 소재 한미래, 골든벨, 한신, 대지, LK주얼리와 간담회를 갖고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청도사무소 조성봉 소장과 자동화 공정, 스마트 도금라인 구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또한 심천시와 동관시의 본드작업, 스톤작업 및 제품 포장 자동화 장비 제작업체를 방문했다.

   중국에서 주얼리를 생산하고 있는 기업 대표는 “다시 재개된 미중 관세 전쟁으로 인해 9월 1일부터 추가 관세 10%를 부담해야 해 수익구조는 매우 악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익산시가 추진하는 공정 자동화 사업에 많은 관심을 가졌다. 

   

   익산시 한류패션과 관계자는 “지금까지 시도해 보지 않았던 공정 일부 자동화와 스마트 도금장 구축을 통해 품질과 가격에서 우의를 선점하고자 패션단지 입주기업과 함께 2020년 뿌리산업특화단지 지원사업 공모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패션단지는 지난해 6월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되었으며 도금 공정을 활용하는 주얼리 기업은 공모사업을 통해 국비 지원을 받게 된다.   

연관검색어
[작성일 : 2019-08-29 13:20:38]
목록

댓글작성 ㅣ 비방,욕설,광고 등은 사전협의 없이 삭제됩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번호  
포토뉴스
더보기
월간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