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뉴스종합

트위터아이콘 페이스북아이콘

   산업부, 익산서‘수출활력 촉진단 2.0’간담회 실시

   

   주얼리 수출·유턴기업들의 금융·마케팅 등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맞춤형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익산에서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월 27일 박태성 무역투자실장 주재로 익산 패션주얼리공동연구개발센터에서 ‘수출활력 촉진단 2.0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날 간담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익산시 등 3개 관계부처와 한국무역협회, 무역보험공사, 수출입은행,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수출 관련 10개 유관기관, ㈜엔트라쥬얼리, ㈜데코산업, 한국주얼리협동조합, ㈜하이쥬얼 등 13개 주얼리 수출 기업과 유턴기업 대표가 참석해 실질적인 맞춤형 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익산귀금속수출협동조합 이병훈 대표(㈜엔트라쥬얼리), ㈜데코산업 이관영 대표 등 익산 수출기업 대표는 FTA 규정 교육(1:1멘토 형식), 수출입 자금 대출 지원 자격 완화, 해외 전시회 참가비용 지원 등을 건의했다.

   

   또한 유턴기업 ㈜주노크래프트 신형기 대표는 보조금 회수 조건 완화를, ㈜하이쥬얼 방상명 대표 등은 한?중 FTA 협정세율 개정, 스마트 공정 구축 지원, 주얼리 분야 KOTRA 지원사업 정보 요청 등을 건의했다.

   

   박태성 무역투자실장은“관계부처와 수출 유관기관, 주얼리 수출 기업들 간 간담회를 통해 기업이 당면한 애로사항을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었고 수출 이행에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마련해 어려운 대외여건 속에서 수출 성장 동력을 높이고 주얼리 산업의 수출 활력이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수출활력 촉진단 2.0’은 최근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됨에 따라 현장의 수출애로 해소와 수출활력 회복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올해 1~3월까지 3개월 간 진행된 1차 수출활력 촉진단의 규모, 방식, 기간 등을 보강한 2차 수출활력 촉진단이다.

연관검색어
[작성일 : 2019-07-05 14:07:13]
목록

댓글작성 ㅣ 비방,욕설,광고 등은 사전협의 없이 삭제됩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번호  
포토뉴스
더보기
월간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