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뉴스종합

트위터아이콘 페이스북아이콘

“리빙 코랄(Living Coral)색 스톤 유행 이끌 듯”

 

   
박준서얼굴.jpg       
박준서 젬프라이즈 대표
      
   

다이아몬드는 그리스어로 ‘정복할 수 없다’는 의미로 지구상에서 가장 단단한 물체다. 영원불멸과 사랑의 맹세를 상징하는 보석으로 수세기동안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따라서 다이아몬드는 일반적으로 무색투명한 보석으로서 최고의 가치로 인정받는다.

 

반면에 유색보석은 품질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루비, 사파이어, 에메랄드 그리고 알렉산드라이트 등은 무색인 다이아몬드 보다 더 희귀하고 고가로 판매되는 경우도 많다. 뿐만 아니라 유색보석은 종류와 색상이 다양해서 많은 사람들의 눈을 황홀하게 한다. 디자인 또한 무궁무진하여 뭇 여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

 

영국의 대 문호 셰익스피어는 “말없는 보석이 살아있는 인간의 말보다 쉽게 여자의 마음을 움직인다.“라고 했다. 리차드 버튼이 엘리자베스 테일러의 사랑을 얻기 위해 선물한 세기의 보석은 지금도 많은 여성들의 마음을 뒤 흔들어 놓고 있지 않은가? 다시 말해서 여자의 일생에서 빼놓고 얘기할 수 없는 것이 바로 보석이다. 지구가 멸망하지 않는 한 보석에 대한 여자의 마음은 영원불변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유사 이래 최악의 경기는 한국 주얼리산업을 급속하게 위축시키고 있으며 이는 곧 판매부진으로 이어져 업계인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그렇다고 소비자들의 관심에서 멀어진 것은 아니다. 단지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필수품이 아니기 때문에 후 순위로 밀려난 것뿐이다. 여건이 좋아진다면 다시 아름다운 보석에 넋을 잃을 것이다. 그 여건은 우리 스스로 해결해야 할 몫이다. 품질향상과 디자인개발, 기술혁신, 유통구조의 양성화 등 업계인의 노력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때다. 우리나라 귀금속산업은 위와 같은 문제가가 개선된다면 손재주가 뛰어나 세계적인 명품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큰 산업이다.

 

다행히 업계는 귀금속산업 유통구조 개선을 위한 각고의 노력 끝에 지난 해 12월 8일 커팅된 보석(나석)이 개별소비세 과세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내용이 국회 본회를 통과했다는 희소식을 접하게 되었다. 종전에는 연마하지 않은 원석에만 개별소비세 대상에서 제외 되었으나 이번 개정안에는 나석도 금액과 관계없이 관세 5%와 부가세 10%만 납부하면 정상수입이 가능해진 것이다.

 

이는 거래 양성화를 통한 수입시장 확대, 세수증가, 관광객 및 해외시장에서 경쟁력 확보 등 국내 주얼리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그동안 침체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국내 유색보석시장이 올해부터 조금씩 활기를 띠지 않을까 생각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품질이 좋은 루비, 사파이어, 에메랄드는 등은 없어서 팔 수 없는 한해가 될 것이다. 이유는 종로에서 사고 팔리던 최상의 귀보석과 명품은 이미 해외로 팔려나가 재고가 바닥난 상태다. 게다가 산지에서 가격이 크게 상승하여 다시 수입하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가격 부담이 없는 작은 준 보석류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인터넷이나 홈쇼핑을 통하여 꾸준히 판매가 이어질 것이다.

 

이어서 또 한 가지 주목할 내용은 얼마 전, 미국 팬톤(PANTONE) 색체 연구소가 지난해 울트라 바이올렛 색상에 이어 2019년 올해의 컬러를 발표했다. 매년 발표하는 컬러는 그 해 화장품과 패션, 보석, 인테리어 등 각종 디자인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올해의 컬러는 리빙 코럴(Living Coral) 색상이다. 리빙 코럴 색상은 “삶의 긍정적인 측면을 강조하며 따뜻함과, 편안함, 그리고 활력을 주는 등 인간의 타고난 욕구를 상징한다.”고 밝혔다. 

 

특히 보석은 경기와 유행에 매우 민감하다. 그중에서 색상은 더욱 민감하여 새로운 유행을 창조하고 리드하기도 한다. 이러한 트랜드에 어울리는 보석은 아무래도 산호가 대표적인 보석이다. 거기에 루비, 오렌지사파이어, 멕시코 화이어 오팔, 로도크로사이트(장미휘석), 투어멀린, 스페서타이트 가넷 등이 유행하리라 예상된다.

 

올해도 불황은 지속될 것이다. 그러나 크게 실망할 필요는 없다. 불황 속에 호황이 있다고 한다. 경기 침체가 지속되면 고객들은 어둡고 칙칙한 색상보다 밝고 화사한 색상을 더 선호한다고 한다. 작은 립스틱과 화려한 의상 또는 헤어스타일도 침체된 사회적 분위기를 전환시키고자 하는 심리적 효과일 것이다. 지난해 L마트 관계자에 의하면 흰색이나 검은 색상보다 레드, 핑크, 블루, 예로우 등 밝은 색상의 생활용품이 두 배 가까이 더 팔렸다고 한다. 보석 역시 올해는 루비, 에메랄드, 팬시사파이어 등 밝은 색상을 더 선호할 것이다. 앞으로 올바른 상 관행, 정확한 정보, 유통구조 개선 등이 정착된다면 밝고 화려한 보석은 더욱 그 진가를 발휘할 것이다. 행운과 복을 상징하는 황금돼지의 해 기해년에는 유색보석이 업계의 시름을 덜어주는 행운의 보석이 되길 바란다. 

연관검색어
[작성일 : 2019-01-11 10:18:02]
목록

댓글작성 ㅣ 비방,욕설,광고 등은 사전협의 없이 삭제됩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번호  
포토뉴스
더보기
월간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