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뉴스종합

트위터아이콘 페이스북아이콘

"리빙 코럴(Living Coral)의 핑크·오렌지톤 주얼리 주목"

 

   
윤성원얼굴.jpg       
윤성원 한양대학교 공학대학원 보석학과 겸임교수, 칼럼니스트
      
   

 

2019년의 주얼리 트렌드는 ‘동시대적 아이디어가 가미된 클래식 아이템의 진화와 창조’로 요약할 수 있다. 믹스&매치와 레이어링의 영향력이 굳건한 가운데 체인 링크, 다양한 스톤 색의 조합, 플라워 모티프 디자인이 존재감을 과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의 색으로 선정된 리빙 코랄의 핑크?오렌지톤 주얼리가 어느 해보다 눈에 띌 것으로 보이며, 후프 귀걸이의 지속적인 활약도 기대된다. 다음은 런웨이, 스트리트 패션, 사회문화적 영향과 영감이 반영된 2019년 주얼리의 8가지 글로벌 트렌드 전망이다.  

 

 

 

윤성원111.jpg

 

 

 

1. 체인 링크
지난 가을, 주요 패션 런웨이에 두꺼운 고리 체인이 연결된 목걸이나 귀걸이, 팔찌가 대거 등장했다. 체인 링크는 80년대를 휩쓴 클래식 아이템으로 금속을 강조하는 볼드한 매력으로 스타일에 독특함을 더한다. 2019년에는 초커 길이의 딱 붙는 스타일이나 여러 겹으로 구성된 디자인 등 새롭게 변주된 현대적인 링크 체인을 기대해도 좋다.

 

윤성원2.jpg

 

2. 플라워 모티프
2019년에는 대칭 또는 비대칭 형태의 다양한 꽃 모티프를 활용한 주얼리가 사랑 받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만 해도 주요 럭셔리 브랜드에서 대표 컬렉션으로 출시,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친 바 있다. 꽃 주얼리는 볼륨감, 소재와 색의 변주로 2019년에도 여성들의 우아함을 더욱 도드라지게 할 전망이다. 천연석 고유의 다양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고급스러운 제품에 주목해보자.
 

 

윤성원3.jpg
 

3. 리빙 코럴
색채 연구소 팬톤(Pantone)에서 발표한 2019년의 대표 컬러는 ‘리빙 코럴(Living Coral)’이다. 핑크와 오렌지의 배합이 오묘한 매력을 발산하는 고혹적인 리빙 코랄은 주얼리에서 특히 창의적인 재해석이 기대되는 색이다. 앤젤 스킨 산호를 비롯해서 파파라차 사파이어, 만다린 가넷, 모거나이트, 핑크-오렌지 투어멀린, 파이어 오팔, 로도크로사이트 등 파스텔 계열 스톤의 활약이 예상된다. 2019년에는 갖가지 코럴 톤의 보석이 포인트가 된 다양한 가격대와 디자인의 주얼리가 거리를 수놓을 전망이다.

 

 

윤성원4.jpg

 

4. 후프 이어링의 변주
시즌마다 패션 런웨이를 장식하고 있는 후프 이어링은 2019년에 더욱 다양한 스타일로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양한 크기와 소재, 더블 또는 트리플 후프, 초승달 형태, U자 등 발랄하고 캐주얼한 디자인에서부터 고급스러운 다이아몬드 버전까지 폭넓게 전개될 전망이다.  

 

윤성원5.jpg

 

5. 코인 목걸이
목걸이는 짧은 초커부터 Y자 스타일까지 2019년에도 쿨하고 시크한 매력을 발산하며 패션의 중심 역할을 수행할 전망이다. 특히 펑키한 체인에 앤틱 스타일 메달이나 코인 참을 엮은 디자인은 응용력을 발휘하며 21세기 스타일로 진화 중이다. 하나만 착용해도 무난하지만 여러 겹으로 레이어링할 때 패션지수를 더욱 높일 수 있다.  

윤성원6.jpg

6. 컬러 믹스 & 매치
올해에는 돌발적인 컬러 혼합이 돋보이는 주얼리가 다양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특히 반지에서는 다이아몬드와 유색석의 감각적인 콤비네이션이 기대된다. 담백한 의상에 연출하면 적합할 컬러 블로킹이나 은은한 톤온톤의 매치도 바람직하지만 때로는 의외의 색 조합이 세련될 수도 있다.
 

윤성원7.jpg

 
7. 암 커프
2019년에는 팔의 윗부분에 착용하는 암 커프 또는 암 밴드가 보헤미안 룩과 함께 유행할 것으로 예측된다. 심플한 골드 팔찌나 가벼운 코일 형태의 팔찌를 평소보다 약간 위쪽에 착용하면 된다.
 

윤성원8.jpg

 
8. 롱 드롭 귀걸이
귀밑으로 길게 떨어지는 드롭 귀걸이는 여전히 필수 품목 자리를 놓지 않을 듯하다. 늘어지는 실루엣이 강조되는 귀걸이 유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2019년에도 캐주얼한 디자인부터 레드카펫 스타일의 하이 주얼리까지 폭넓은 디자인과 소재로 사랑 받을 전망이다. 물론, 양쪽을 다르게 착용하는 미스매치(mismatched) 스타일도 지속될 예정이다.

   


   
연관검색어
[작성일 : 2019-01-11 10:17:25]
목록

댓글작성 ㅣ 비방,욕설,광고 등은 사전협의 없이 삭제됩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번호  
포토뉴스
더보기
월간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