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뉴스종합

트위터아이콘 페이스북아이콘

 
익산시가 11월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중국 청도를 방문, 기업 유치에 나섰다.
 
이번 방문에는 정헌율 익산시장 등 시청 관계자 5명과 민충기 민간유치단장, 박종대 시의원, 정윤희 신라주얼리 대표 등 민간유치단 6명이 함께했다.
 
주요 일정으로는 11월 20일 청도해주공예품유한공사를 방문해 공장을 둘러보고 연이어 10여개 주얼리기업 관계자들과 간담을 가졌다. 11월 21일에는 청도한미래주보유한공사 및 재중국한국공예품협회를 방문해 익산시의 기업유치 여건과 의지를 전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 대표들은 국내복귀기업의 보조금 지원기준 완화 등 관련법 개정요구, 초기투자비용 과다 부담에 따른 아파트형 공장 임대지원, 도금장 및 R&D지원?활성화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인프라 구축 및 경쟁력기반이 마련되어야 함을 제시했다.
 
이에 익산시는 국내복귀기업 지원책 및 세재혜택과 더불어 익산시의 추가적 투자지원책과 함께 기존 익산에 구축된 인프라를 보완하고 있음을 설명하고, 주얼리산업은 정부의 일자리창출 정책과도 부합되는 만큼 해외진출기업이 익산으로 복귀 시 안정된 기업환경을 제공하여 육성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멀리 타지에서 성공적으로 기업을 일군 해외진출기업에게 경의를 표하며, 여러분이 다시 고국에 돌아와서 지금의 열정으로 다시 한번 성공할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도시, 익산시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관검색어
[작성일 : 2017-12-07 17:47:24]
목록

댓글작성 ㅣ 비방,욕설,광고 등은 사전협의 없이 삭제됩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번호  
포토뉴스
더보기
월간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