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HOME > 뉴스 > 뉴스종합

트위터아이콘 페이스북아이콘

35억 상당 금괴 70㎏ 밀수 일본인 운반총책 등 2명 구속

1.jpg
인천본부세관(세관장 노석환)이 올해 3월부터 2개월에 걸쳐 금괴 총 70kg(시가 35억 원 상당)을 복부에 부착한 후 테이프로 둘러 붙이는 등의 수법으로 밀수입한 Y씨(남, 24세, 일본인) 등 국제 금괴 밀수조직을 적발했다고 지난 7월 13일 밝혔다.

세관은 일본인 운반총책 Y씨와 한국인 국내 총책 H씨(남, 49세)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관세법 위반)으로 검거하여 인천지검에 구속 고발하고, 밀수입 금괴의 국내 유통 등 관련자들을 추적 중이라고 전했다.

최근 금의 국내시세가 국제시세를 상회하는 등 금괴 밀수 위험성이 크다고 판단한 세관은 여행자 출입국 분석과 함께 동태 관찰기법 등을 활용하여 금괴 운반책을 적발한 후, 운반책의 국내 투숙 호텔 CCTV 영상분석, 밀수조직원들간 스마트폰 메신저(텔레그램) 대화내용 복원 등을 통해 국제 금괴 밀수조직의 국내 총책을 검거했다.

Y씨 등은 홍콩에 거점을 두고 한국 뿐 만 아니라, 일본,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밀수 금의 수요가 있는 여러 국가로 금괴를 전문적으로 밀수하는 국제적인 범죄 조직으로 알려졌다.

일본인 운반총책인 Y씨는 홍콩으로부터 금괴를 가지고 일본 오사카 공항으로 이동하여 환승절차를 마친 다음, 미리 포섭한 3~4명의 일본인 운반책들과 함께 신변 등에 금괴를 은닉한 채 세관에 신고하지 않고 국내로 밀수입했다.

현재 세관은 한국인 국내 총책은 운반책들이 투숙한 서울 명동 소재 호텔에 들러 운반총책이 운반책들로부터 수거한 밀수 금괴를 인수한 후, 이를 서울 종로에 있는 금 도매업자들에게 판매한 것으로 보고 조사에 들어간 상태이다.

이번 사건의 특징은 이들 밀수조직은 금괴 밀수 우범국가인 홍콩에서 구입한 금괴의 출발지를 세탁하기 위해 곧바로 홍콩에서 국내로 입국하지 않고 금괴 밀수 위험성이 낮은 일본을 경유(환승)한 점, 여행자 휴대품 검사가 취약한 심야 시간대에 국내 입국하면서 출입국 횟수가 적은 다수의 일본인 운반책을 고용하여 선량한 외국인 관광객인 것처럼 위장하는 수법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또한 수사기관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밀수조직원들 끼리도 신상을 공유하지 않은 채 개별적으로 스마트폰 메신저(텔레그램)로만 연락을 주고받으며 밀수 금괴의 인수장소와 시간을 약속하는 등 철저히 점조직 형태로 운영됐다.

운반총책인 Y 씨는 일본인 운반책들에게 “일반 여행자처럼 최대한 자연스럽게 입국하라”, “한국 세관검사에 적발되면 일본으로 다시 반송할 물품인 것처럼 말하라”고 행동 강령을 교육하는 등 사전에 치밀한 계획을 세워 범죄를 실행했다.

한국인 국내 총책은 밀수 금괴를 서울 종로에 있는 금 도매업자들에게 판매하면서 모두 현금으로만 거래를 하였고, 홍콩 금괴 구입대금도 환치기 등 불법적인 방법으로 지급했다.

인천본부세관 관계자는 “이들 조직으로부터 밀수 금괴를 취득한 서울 종로 일대의 귀금속 도매업자들에 대해서도 추적 조사 중이다” 며 “일반인도 밀수 금인 사실을 알고서 이를 구매하게 되면 밀수품 취득죄로 처벌받을 수 있으므로, 금 구매 시 공식적인 금 거래소를 이용하거나 출처를 정확히 확인하는 등 소비자들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인천본부세관은 밀수 수법이 날로 조직화, 국제화되는 기업형 금괴 조직밀수에 대응하기 위해 ‘금괴 조직밀수 특별수사반’을 수시로 편성해 운영하면서, 일본, 홍콩 등 해외 관세당국과의 국제 공조를 통해 국제적인 환승 금괴 밀수조직을 끝까지 추적, 조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출처 / 인천본부세관
연관검색어
[작성일 : 2017-07-25 13:22:47]
목록

댓글작성 ㅣ 비방,욕설,광고 등은 사전협의 없이 삭제됩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비밀번호  
포토뉴스
더보기
월간이슈
더보기